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206046
한자 海東名筆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기록 유산
유형 유물/서화류
지역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로 7[월영동 449]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김원규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관련 사항 시기/일시 1996년 1월 24일 - 『해동명필』 일본 야마구치 현립 대학으로부터 기증 받아 보관
문화재 지정 일시 2010년 10월 14일연표보기 - 『해동명필』 경상남도 유형 문화재 제509-36호로 지정
현 소장처 경남 대학교 -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경남대학로 7[월영동 449]지도보기
출토|발견지 일본 야마구치 현립 대학 - 山口県山口市 桜畠 3-2-1
성격 필사본
작가 정곤수 외 9인
소유자 한마 학원
관리자 경남 대학교 박물관
문화재 지정 번호 경상남도 유형 문화재 제509-36호

[정의]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있는 경남 대학교 박물관에 소장된 유묵첩.

[개설]

『해동명필(海東名筆)』은 일제 강점기에 조선 초대 통감을 지낸 데라우치 마사다케[寺內正毅]가 재임 기간에 수집했던 자료로 일본 야마구치 현립 대학[山口縣立大學] 도서관 데라우치 문고[寺內文庫]에 소장되어 있었다. 경남 대학교는 야마구치 현립 대학으로부터 1996년에 98종 136점의 조선 관계 자료를 기증 받아 동 대학의 박물관에 보관하고 있다. 『해동명필』은 그 중 1종이다. 현재 경상남도 유형 문화재 제509-36호로 지정되어 있다.

[형태 및 구성]

『해동명필』의 크기는 39㎝×26㎝, 전체 쪽수 20쪽이며 보관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첩에는 백곡(栢谷) 정곤수(鄭崑壽)[1538~1602], 추연(秋淵) 우성전(禹性傳)[1542~1593], 두암(斗巖) 김응남(金應南)[1546~1598]을 비롯한 10명이 쓴 편지 10통이 실려 있다. ‘海東名筆’이라고 행서(行書)로 쓴 표지 옆에는 ‘김여물(金汝岉)[1548~1592]’의 이름이 적혀 있다. 그러나 여기에 실린 편지들 중에는 김여물이 죽은 후에 쓰여 진 편지[예컨대 사명대사(四溟大師)의 편지]도 있어서 김여물이 모은 것이 아님은 분명하다.

[의의와 평가]

『해동명필』에 실린 편지들의 필자는 모두 16세기 중·후반에 출생하여 16세기와 17세기 초에 활동하였던 인물들로 봉주(鳳洲) 유황(兪榥)[1599~1655]을 제외하고는 임진왜란을 겪은 사람들이다. 따라서 편지들에는 당시의 시대상이 잘 반영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현재까지 남아있는 편지들 중 비교적 이른 시기의 것들이라는 점에서 역사적·문화재적 가치가 높다고 할 수 있다.

편지 중 임진왜란 당시 승병을 모아 의병 활동으로 이름 높은 사명대사 유정(惟政)[1544~1610]의 편지는 그가 1605년 5월에 국가의 명을 받아 일본으로 건너가 임진왜란 때 끌려간 조선인 포로 3,000명을 무사하게 귀국시킨 후 귀국하면서 류감찰(柳監察)에게 쓴 편지이다. 편지는 적중에서 어진 사람들이 천은(天恩)을 입어 고향으로 돌아가게 된 기쁨을 표하고, 류감찰이 있는 곳으로 방문하고 싶었지만 일이 늦어 못 찾게 되었음을 전하는 내용이다. 류감찰이 누구인지 확실치 않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