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2200499
한자 注南-
영어의미역 Junam Stone Bridge
이칭/별칭 주남새다리
분야 지리/인문 지리,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지명/도로와 교량
지역 경상남도 창원시 의창구 대산면 가술리 590
시대 조선/조선 후기
집필자 황은실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돌다리
양식 판석교
길이 4m
면적 32,3271㎡
소재지 주소 경상남도 창원시 대산면 가술리 590 지도보기
문화재 지정번호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225호
문화재 지정일 1996년 3월 11일연표보기

[정의]

경상남도 창원시 대산면 가술리동읍 월잠리 사이를 흐르는 주천강에 놓인 조선 후기 돌다리.

[건립경위]

건립 시기와 경위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다음과 같은 이야기가 전해 온다. 옛날 주천강을 사이에 두고 마주한 마을 사람들은 비가 올 때마다 큰 불편을 겪었다. 이에 마을 사람들은 동읍 덕산리 정병산에서 돌을 운반하여 다리를 세우기로 한다. 마을 사람들은 정병산 봉우리에 올라가서 마땅한 두 개의 돌을 발견하여 한 개의 돌만 운반하고자 하였으나 돌이 움직이지 않았다. 많은 사람들이 힘을 모아도 마찬가지이더니 두 개의 돌을 한꺼번에 움직였더니 쉽게 돌이 움직이므로 돌을 운반하여 다리를 만들 수 있었다고 한다.

경상남도 창원시 동읍대산면, 진영 방면의 교통에 커다란 편리를 주고 있는 이 주남새다리[新橋]를 왕래하는 사람들은 인력으로 이렇게 큰 자연석을 끌어다 놓은 데에 경탄하고 있으며, 이 돌다리로 인하여 부락도 신교부락이라 부른다고 한다. 경상남도 창원 지역 주민들은 주남돌다리를 오래전부터 새다리라 불러 왔는데, 이는 새로 지은 다리가 아니라 주천강 사이에 있는 다리, 즉 ‘사이다리’가 줄어 ‘새[間]다리’가 된 것이라고 한다.

[형태]

석재는 화강암과 점판암이며, 4m 간격으로 교각(橋脚)을 만든 다음 그 위로 여러 장의 평평한 돌이 올린 형태이다.

[현황]

주남돌다리창원시 대산면 가술리 고등포마을동읍 월잠리 판신마을을 잇는 다리이다. 예부터 주천강을 건너는 사람들이 교통로로 많이 이용하였으나 일제강점기에 다리에서 200m 떨어진 곳에 주남교가 세워지면서 다리의 기능을 상실하게 되었다. 1967년에 집중호우로 다리가 붕괴되었으나 1996년 창원시에서 역사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자 복원하여 현재에 이르고 있다.

[참고문헌]